김해 봉황동 유적 전경. 문화재청 제공

삼국시대가 시작되기 전 한반도 남쪽에서 세력을 키웠던 가야의 왕궁은 아직 베일에 싸여있다. 하지만 상위계층이 존재했다는 사실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유구와 유물이 계속 발견되고 있다. 최근 전북 장수군 동촌리 고분군에서 6세기 전반에 제작된 마구가 출토된 데 이어, 금관가야의 왕궁으로 추정되는 경남 김해시 봉황동의 유적에서 가야 건물지와 토기가 대거 발굴됐다.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지난 3월부터 실시한 김해 봉황동 유적의 발굴조사에서 4세기 후반 조성된 것으로 보이는 대형 건물터 10여기와 토기 수백 점이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김해 봉황동 유적 층위 양상. 문화재청 제공

연구소는 지표면으로부터 4.5m 아래까지 파고들어가 층위 조사를 실시했다. 특정 시대의 문화 양상을 보여주는 각 시대별 지층을 처음으로 확인했다. 민무늬토기가 나온 원삼국시대(기원전 1세기∼기원후 4세기의 ‘삼한시대’)부터 가야, 통일신라, 조선시대의 문화층이 차곡차곡 쌓여 있는 모습이 드러났다.

가야 문화층에서는 대형 건물지와 불을 사용한 흔적 등이 발견됐다. 건물지는 대부분 지름 10m를 넘는 타원형 모양으로 일정한 구역에 밀집돼 있다. 이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3호 건물지는 외곽에 둥글게 벽을 두르고 내부에는 기둥을 세운 벽주건물지다. 1999년 봉황대 진입로 개설 구간에서 조사된 주거지와 2005년 창원 신방리 유적 출토 주거지와 유사한 형태다. 연구소는 “이 건물지군은 그동안 봉황동 유적 일대에서 확인된 생활유적과는 차별화된 공간으로 활용됐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김해 봉황동 유적에서 출토된 통형기대. 통형기대는 주로 가야 수장급 고분에서 확인되는 유물로 봉황동 유적이 일반 생활공간과 차별화된 곳이었다는 짐작을 뒷받침한다. 문화재청 제공

또 의례에 쓰인 것으로 짐작되는 화로형 토기, 긴원통을 세운 그릇받침인 통형기대, 각배, 토우 등 다양한 토기 조각들이 발견됐다. 화로형 토기는 금관가야를 대표하는 김해 대성동고분군의 수장급 고분에서 출토된 것과 비슷한 모양이다. 통형기대도 가야 수장급 고분에서 주로 확인되는 유물로 이제까지 생활 유적에서는 발견된 사례가 없다. 특히 이번에 발굴된 통형기대는 부착돼 있는 막대기 모양의 띠와 띠 전면에 일렬로 찍혀 있는 둥근 고리무늬, 몸체에 둘러진 물결무늬, 엇갈리게 뚫은 사각형 구멍 등이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은 독특한 모양이다. 연구소 관계자는 “이 유물들은 지난해 발굴조사에 출토된 수레바퀴 모양의 토기, 장신구와 함께 봉황동 유적을 점유하고 있던 유력 집단의 존재를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김해 봉황동 유적에서 나온 화로형 토기 조각. 문화재청 제공

김해 봉황동 유적은 1899년 발행된 ‘김해군읍지’의 기록을 바탕으로 금관가야 왕궁터로 주정되는 곳이다. 지금까지 70여 차례 발굴조사가 실시돼 주거지, 토성, 접안시설 등이 발견됐으나, 금관가야의 왕성이 있었다는 사실을 입증할 만한 유물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금관가야는 전기 가야의 맹주 역할을 하며 세력을 떨친 나라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