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세 알투베. AP 연합뉴스

휴스턴의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호세 알투베(27)와 메이저리그 홈런왕 지안카를로 스탠튼(28ㆍ마이애미 말린스)이 올 시즌 아메리칸리그와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알투베는 17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에서 1위 표 30장 중 27장을 독식하며 총 405점으로 생애 첫 MVP에 선정됐다. 올 시즌 리그 만장일치 신인왕인 에런 저지(279점ㆍ뉴욕 양키스)는 1위 표 2장을 얻는 데 그치며 2위에 머물렀다. 알투베는 빅리그 7년 차인 올 시즌 153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4푼6리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랐다. 4년 연속 200안타 이상에 24홈런, 81타점, 32도루를 더했다. 포스트시즌에서도 알투베는 타율 3할1푼에 7홈런, 14타점으로 팀 우승에 앞장섰다.

지안카를로 스탠튼. MLB닷컴

내셔널리그에서는 스탠튼이 1위 표 10장, 2위 표 10장 등 총 302점을 획득, 1위 표는 같지만 2위 표에서 한 장 뒤진 조이 보토(300점ㆍ신시내티)를 불과 2점 차로 제치고 생애 첫 MVP를 수상했다. 마이애미 선수가 리그 MVP에 오르기는 구단 역사상 처음이다. 스탠튼은 2015시즌을 앞두고 마이애미와 13년간 3억2,500만 달러(약 3,580억원)의 천문학적인 계약을 맺었으나 잦은 부상으로 첫 해 74경기, 지난해 119경기 출전에 그쳤다. 그러나 올 시즌 건강하게 복귀해 159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8푼1리에 59홈런, 132타점, 장타율 6할3푼1리로 출중한 성적을 남겼다. 홈런과 타점, 장타율에서 리그 수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구단 단일 시즌 기록까지 모두 갈아치웠다. 알투베와 스탠턴은 메이저리그에서 최고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타자에게 주는 '행크 에런 어워드', 실버슬러거 수상에 이어 리그 MVP까지 나란히 품에 안으며 최고의 한 해를 마무리했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