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카불서 테러… 경찰관 등 14명 사망
대규모 희생 막고 숨진 25세 파차 애도 물결
16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시내 한 웨딩홀에서 아타 무함마드 누르 북부 발흐 주 주지사 지지모임이 열리던 중 자폭 테러가 발생했다. AP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자살폭탄 테러범을 껴안아 대규모 희생을 막고 숨진 25살 경찰관에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그의 이름은 사예드 바삼 파차.

터키에서 5년간 유학을 마치고 정치학 학사와 경찰대의 학위 두 개를 보유한 전도유망한 젊은이였다. 카불에서 경찰을 시작한 지도 불과 1년 반밖에 되지 않았다.

파차는 이날 오후 카불 시내에서 아타 무함마드 누르 북부 발흐 주 주지사 지지모임이 열린 자리에서 차를 마시던 중 문 쪽으로 접근하는 테러범을 발견, "그만두라"고 소리를 질렀다.

파차는 테러범이 달리기 시작하자 쫓아가 그를 뒤에서 껴안았고, 테러범은 곧이어 코트 안에 입은 자살폭탄 조끼를 터뜨렸다.

이로 인해 파차와 경찰관 7명, 민간인 6명 등 모두 14명이 숨졌고 18명이 크게 다쳤다.

경찰 대변인 바시르 무자헤드는 파차가 아니었다면 자칫 더 큰 피해로 이어질 뻔한 순간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숨진 경찰 7명이 모두 영웅이지만 파차가 특히 그렇다"면서 "테러범이 문 안으로 들어섰다면 어떤 일이 생겼을지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 사령관인 파차의 아버지 사예드 니잠 아가는 "내 아들은 다른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희생했다"며 눈물을 지었다.

파차의 친구와 동료들 역시 그의 죽음을 애도했다.

파차의 오랜 친구인 사예드 나집 아실은 "파차가 테러범을 껴안았다고 들었을 때 크게 놀라지 않았다"면서 "그는 매우 용감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차는 외국에 나가서 살 기회가 있었지만 이곳에서 변화를 끌어내고 싶어했다"면서 "그는 자신의 아버지처럼 언젠가 정부 고위 관료가 되기를 꿈꿨다"고 밝혔다.

트위터에도 '카불블라스트(Kabulblast)' 해시태그와 함께 파차의 이야기가 퍼지며 추모 물결이 일고 있다.

아프간에서는 최근 세력을 불리고 있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의한 테러 공격이 끊이지 않고 있다.

IS는 연계 선전매체 아마크 통신을 통해 이번 테러 역시 자신들이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