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등 신선식품 최대 40%↓
샴푸, 세제 등 생활용품 ‘1+1’

이마트가 창립 24주년을 맞아 오는 16일부터 2주간 연중 최대 규모의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신선식품은 오는 22일까지 품목별로 최대 40% 가격을 낮춰 판매한다. 한때 물량 부족으로 가격이 1만원까지 치솟았던 계란은 알찬란 30구를 연중 최저가인 3,880원에 판매한다. 바나나와 삼겹살은 행사 기간 전 품목 가격을 각각 30%와 40%씩 내린다. 이 밖에 갈치는 정상가 5,800원인 제주 은갈치(300g 내외)를 40% 저렴한 3,330원에 판매한다.

가공식품과 생활용품 할인 행사는 오는 29일까지 진행된다.

과자는 롯데, 오리온, 해태, 크라운, 농심 등 제과 5개사의 인기 스낵 제품 33종을 대상으로 2개 구매하면 30%, 3개 사면 40% 가격을 깎아준다. 샴푸와 트리트먼트 40여종, 생리대 50여종, 주방세제 16종에 대해서는 하나를 사면 하나를 더 주는 ‘1+1’ 행사를 진행한다. 이밖에 삼성전자의 TV, 냉장고 세탁기 등은 행사 신용카드(KB국민 카드 등)로 구매하면 24개월 무이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마트 자체 패션 브랜드 ‘데이즈’도 카드 프로모션을 통해 롱다운코트를 4만원 할인한 8만 9,000원에, 플리스 점퍼는 4,000원 할인한 1만5,900원에 판매한다.

건전지는 듀라셀AA와 AAA(12개입)를 2개 이상 구매할 경우 50%를 할인해주고, 블록완구 레고는 16일부터 4일간 30% 저렴한 가격에 판매한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