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발생한 지진으로 경북 포항 한 초등학교 건물 기둥과 벽 일부가 금이 가거나 부서져 있다. 포항=연합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5일 오후 2시29분쯤 경북 포항시 북쪽 9km 지점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과 관련해 “현재까지 원자력발전소(중ㆍ저준위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 포함)의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이번 지진의 영향으로 출력감발 혹은 수동정지한 원전은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

원안위 측은 안전정책국장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오후 3시10분에 개최, 지진관련 영향을 점검하고 상황관리 및 후속 대응조치 등을 논의했다. 또 안전성 확인을 위해 진앙지에서 가장 가까운 월성 원자력발전소로 사무처장과 원자력안전기술원 전문가를 파견해 점검할 예정이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