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고객 약 1천명의 여행경비를 받아 챙기고 잠적했던 하나투어 판매대리점 대표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사기 및 횡령 혐의로 A(35)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경기도 파주와 일산 지역에서 하나투어 판매대리점을 운영하면서 고객 950명이 입금한 여행경비 약 1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인 지난 7일 A씨에 대한 피해자 측 고소장이 접수된 이후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A씨가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여행상품 판매대리점의 평균 중개 수익률에 훨씬 못 미치게끔 할인을 해주다가 사태가 벌어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