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인니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
인도네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칼리바타 영웅묘지를 찾아 헌화 뒤 묵념하고 있다. 자카르타=고영권 기자

인도네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아세안과 한국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국과 같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라며 ‘신(新) 남방정책’을 선언했다. 지난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극동지역 개발을 겨냥해 발표한 ‘신북방정책’에 이은 외교 다변화 전략의 또 다른 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카르타 리츠칼튼 호텔에서 열린 한ㆍ인니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에서 사람(People)ㆍ상생번영(Prosperity)ㆍ평화(Peace) 등 이른바 ‘3P’를 핵심전략으로 한 신남방정책 추진을 공식화했다. 문 대통령은 “상품교역 중심이었던 관계에서 기술과 문화예술, 인적 교류로 확대하겠다”며 “교통과 에너지, 수자원 관리, 스마트 정보통신 등 아세안 국가에 꼭 필요한 분야에서부터 협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을 겨냥한 신남방정책 추진으로 ▦사람과 사람, 마음과 마음이 이어지는 사람 공동체 ▦안보협력을 통해 아시아 평화에 기여하는 평화 공동체 ▦호혜적 경제협력을 통해 함께 잘 사는 상생번영 공동체를 만들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양측 국민의 삶을 잇는 인적 교류 활성화는 모든 협력을 뒷받침해주는 튼튼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 간 교역 확대 수준을 넘어 아세안과 세계 시장을 함께 개척하는 동반자가 되고자 한다”며 인도네시아와의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의 중점 협력 과제로 ▦ 경제협력의 틀 복원ㆍ활성화 ▦4차산업혁명ㆍ방위산업 등 경제협력 분야 다각화 ▦자동차 등 기간산업 분야 협력 강화 ▦사람 중심 경제협력 확대 ▦중소ㆍ중견기업 협력사업 지원 확대 ▦원자재에서 소비재로의 교역품목 확대 등 6가지를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보고르 대통령궁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양국정상은 양국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하고, 외교·국방 분야에서의 전략적 협력과 교역 분야에서 공동번영을 위한 실질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자카르타(인도네시아)=김회경 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