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성원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신임 예술감독. 국립국악원 제공

국립국악원은 창작악단 예술감독에 계성원 작곡가 겸 지휘자를 임명했다고 7일 밝혔다. 임기는 이날부터 2019년 11월 6일까지다. 계 신임 예술감독은 중앙대 한국음악과와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예술전문사를 졸업하고 작곡가와 지휘자, 음악감독으로 국악 대중화에 앞장서 왔다. 국립국악원 창극 ‘레이디 맥베스’와 ‘세종의 신악’ 등 종합극 음악을 작곡해 예술성과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국립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로 활동하면서 ‘정오의 음악회’, ‘마당놀이’ 등 공연의 지휘와 작ㆍ편곡을 담당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