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포츠경제 최지윤] "'최고의 한방' 속 엠제이와 다르다."

아스트로 차은우가 또 톱스타 역을 맡은 소감에 대해 밝혔다.

차은우는 26일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SK브로드밴드 oksusu 웹드라마 '복수노트' 제작발표회에서 '최고의 한방' 캐릭터와 차이점에 대해 "전작에선 건방지지만 빈틈이 많은 아이돌이었다. 이번엔 톱스타지만 친오빠처럼 따뜻하고 자상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복수노트'는 우연히 이름만 쓰면 복수가 이뤄지는 복수노트를 손에 쥔 10대 소녀 호구희(김향기)가 자신을 대신해 복수해주는 인물을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차은우는 극중에서도 아스트로 비주얼 멤버로 출연한다. 구희의 첫사랑이기도 하다.

차은우는 "아스트로 멤버들이 특별출연했다"며 "24시간 같이 있다가 혼자 스케줄 하면 많이 외로운데 같이 촬영하니까 든든하고 침이 됐다"고 고마워했다.

최지윤 기자 plain@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스포비즈 빅콘] ’불 난 집에 부채질’한 FIFA 랭킹, 94%가 등 돌린 韓축구

‘420억 가치’ 페더러는 어떻게 호날두-르브론을 제쳤나

[인터뷰] ‘범죄도시’ 임형준 없으면 말이 되니?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