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들르는 서울사무소에 설치 빈축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당시 서울 출장 등 경우에만 잠시 머무는 서울사무소에 만든 장관 전용 화장실. 전재수 의원실 제공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당시 서울 출장 등 경우에만 잠시 머무는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전재수 의원실 제공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장관이 재임 당시 서울 출장 등 경우에만 잠시 머무는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따르면 문체부는 지난해 9월5일 조 전 장관이 취임한 지 열흘도 되지 않아 서울 용산구 서계동 서울사무소에 조 전 장관 전용 화장실 설치 공사에 착수했다. 그간 문체부 서울사무소 장관 집무실에는 일반 직원과 함께 사용하는 공용 화장실만 있었고, 전임 장관들은 이 공용 화장실을 이용했다.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조 전 장관이 취임하자 서울사무소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 전임 장관들은 같은 층에 위치한 공용 화장실을 직원들과 함께 사용했다. 전재수 의원실 제공

그러나 조 전 장관 취임 직후 문체부는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를 설치했다. 환경개선사업이란 명분을 내세웠지만 조 전 장관만 이용했다. 공용화장실 바로 옆 전용 화장실이 들어선 후 직원 사이에서는 ‘변기도 가려쓰냐’며 불만이 대두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체부는 전 의원실에 ‘조 전 장관은 공용 화장실을 개의치 않고 썼지만 이를 공유해야 하는 여직원들이 불편을 호소해 전용 화장실을 설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 의원실은 시설공사 전 조달청 공고 등 절차도 지켜지지 않은 것을 볼 때 문체부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을 임명한 박근혜 전 대통령도 재임 시절 군부대나 특별 행사장에 대통령 전용 화장실을 새로 설치했다는 증언이 탄핵 과정에서 제기된 바 있다.

이윤주 기자 misslee@hankookilbo.com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