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씨름협회가 14일, 15일 이틀간 서울 반포한강공원 예빛섬 앞 특설씨름장에서 ‘2017 씨름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대한씨름협회가 주최하고 KBSN이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는 이번 페스티벌은 야외에서 처음 진행되는 축제로 ‘놀이판1’, ‘놀이판2’, ‘씨름판’, ‘굿거리판’까지 4개의 ‘판’으로 열린다.

14일에는 개막식과 시민들을 대상으로하는 시민장사씨름대회가 펼쳐진다. 인기 걸그룹 ‘여자친구’의 축하공연도 있다. 15일엔 8월부터 ‘유소년 씨름스포츠클럽’을 통해 씨름을 접한 16개 팀 180여명의 유소년들이 개인전(남자6체급, 여자4체급)과 단체전 경기를 치른다.

이번 페스티벌은 씨름 외에도 여러 가지 부대이벤트(열기구체험, 에어바운스 놀이터, 문화체험존, 페이퍼토이 체험, VR체험, 페인스페인팅, 씨름놀이 체험존, 전통놀이 체험존)와 축하공연(선아예술단, 애니메이션크루, 여자친구, 에인보우 치어리딩, 마술공연), 영화상영(14일 오후 6시)을 할 예정이다.

대한씨름협회 박팔용 회장은 “처음으로 개최되는 2017 씨름 페스티벌에 많은 분들이 참석해 씨름을 즐기고 체험하길 바란다”며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씨름이 국민들에게 친숙하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스포츠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