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 효도 가족 100쌍 찾기'행사 관계자가 9일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효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대구 지역 효도가족 100쌍이 한 자리에 모였다. ‘대구시 효도가족 100쌍 찾기 추진단’은 9일 오후 2시부터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광장 특설무대에서 ‘대구 시민 효도 가족 100쌍’ 시상식을 가졌다.

이 행사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지역 명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사)효문화지원본부가 기획해 5년째 이어지고 있는 이 행사는 2029년까지 17개 도시에서 1,700쌍의 효도가족을 발굴, 시상하게 된다.

김광원기자 jang7501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