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편> 우리가 책방을 연 이유

|||
|||

지난 8월 15일 서울 관악구 봉천 시장 끝자락에 독특한 서점이 문을 열었다. 페미니즘 서점 ‘달리, 봄’이다. 이름답게 여느 서점과는 달리 페미니즘과 관련된 책을 전문적으로 판매하고 있다.

아직 개점한 지 한 달 남짓 지나지 않았지만 SNS를 타고 찾는 사람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크지 않은 공간에 약 100여 종의 책들이 보기 좋게 진열돼 있는 이 공간의 주인은 류소연(28), 주승리(25)씨다. 이름은 두 사람이 키우는 반려묘 ‘달리’와 ‘봄’의 이름을 합쳐 정했다고 한다. 그러나 ‘달리, 봄’은 숨은 의미가 더 좋다. “‘다르게 보다’라는 의미도 있고, ‘다른 봄을 기대한다’는 의미도 있어요.”(주승리 씨) “반려묘들을 너무 사랑해서 이름을 합쳐봤는데 너무 좋은 거예요. 책방을 하게 되면 이걸로 짓자고 예전부터 얘기했어요.”(류소연 씨)

|||

주씨는 “페미니즘 제대로 공부한 적이 없다 보니 다른 사람들에게 ‘이건 아니’라며 제대로 설명할 수가 없었다”며 “페미니즘에 대해 제대로 공부하고 싶어 책방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그래도 여전히 제가 잡아내지 못하는 게 많아요. 남성이다 보니까 보지 못하는 게 많은 거죠. 그럴 때 여자친구가 ‘이건 이거야’ 하고 말해주면 아 그렇구나 하고 깨달아요.” 주씨는 고백했다.

|||

류씨는 “단순히 관념적인 페미니즘 서적만 있는 것이 아니라 알려지지 않았던, 평범한 여성의 삶을 만나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작은 서점을 운영하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만나보자.

박고은 PD rhdms@hankookilbo.com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 한국일보 영상 콘텐츠 제작소 프란 - Pran 페이스북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