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환 시인. 문학동네 제공

김정환(63) 시인의 시집 ‘내 몸에 내려앉은 지명(地名)’(문학동네)이 제32회 만해문학상 본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상을 주관하는 출판사 창비가 26일 밝혔다. 황석영 소설가와 이재의ㆍ전용호씨가 함께 집필한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창비ㆍ이하 ‘넘어 넘어’)는 특별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심사위원회는 ‘내 몸에 내려앉은 지명’에 대해 “1980년 등단 이래 지금까지 37년간 전 에너지를 오로지 시가 가야만 한다고 생각하는 방향으로, 투지로 뚫고 나간 시인에 경의를 표한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본상 수상작에는 상금 3,000만원, 특별상에는 상금 1,000만원이 수여된다.

만해문학상은 만해 한용운의 업적을 기리고 그의 문학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1973년 창비가 제정한 문학상이다. 등단 10년 이상 작가의 최근 2년간 문학적 업적을 대상으로 한다. 시상식은 11월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이윤주 기자 miss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