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 소속사 “서로 호감 느껴 좋은 만남” 교제 인정

교제 중인 밴드 FT아일랜드 드러머 최민환(왼쪽)과 그룹 라붐 멤버 율희. SNS, 방송캡쳐

밴드 FT아일랜드의 드러머 최민환(25)과 그룹 라붐의 율희(본명 김율희ㆍ20)가 교제 중이다.

최민환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22일 “두 사람이 가요계 선후배로 만나 서로 호감을 느끼고 좋은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열애설은 21일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퍼졌다. 율희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최민환과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올려서다. 율희는 SNS에 올린 사진을 삭제했지만 두 사람의 열애설은 네티즌의 입소문을 타고 일파만파 커졌고, 결국 양 측은 하루 만에 두 사람의 교제를 인정했다.

율희는 비공개 SNS로 사진을 올리려 했다가 실수로 공개 SNS에 올린 것으로 보인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