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김명수 인물론’을 띄우며 정면 승부에 나섰다. 김 후보자가 특별히 도덕적 흠결이 발견되지 않았고, 사법개혁의 적임자라는 점을 부각시켜 야당 압박에 나선 것이다. 민주당은 특히 무조건 반대만을 외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제외하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만 따로 언급하며 공략에 나섰다. 김 후보자의 국회임명동의안은 21일 본회의 처리를 앞두고 있다.

2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투 톱의 화두는 김명수 살리기였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김명수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가 천명한 5대 인사 배제 원칙에 위배되는 사안이 하나도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추 대표는 “김 후보자는 5대 인사 원칙에도 들어맞는 적임자라는 게 청문회를 통해 드러났다”며 “국민 절반 이상이 김 후보자를 대법원장으로 인정하는 상황에서 야당은 사법개혁과 사법독립을 이룰 적임자인지를 판단해주길 부탁한다”고 했다. 정략적 판단이 아닌 인물만 보고 판단하라는 얘기다. 추 대표는 특히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지, 당부를 호소한다”고 자세를 낮췄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국민의당 의원들도 어제 공개적으로 김명수 후보자가 적합하며 하자가 없다고 평가했다. 도덕적 흠결이 없고, 무너진 사법신뢰를 회복할 적임자라는 점이 여야 이견 없이 평가된 것이다”고 거들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사법개혁 의지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김명수 인준 과정을 통해 사법개혁을 이루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협치의 길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함께 열어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향적 협조를 요청했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