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과 외국인을 위한 뮤지컬 자막 서비스도

웰컴대학로 페스티벌 포스터. 한국관광공사 제공

28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서울 대학로 일원에서 공연을 관광상품으로 내세운 ‘웰컴 대학로’ 페스티벌이 열린다. 국내외에 많은 팬을 보유한 ‘난타’, ‘점프’뿐만 아니라 국립국악원과 정동극장의 전통공연, ‘당신만이’, ‘김종욱 찾기’, ‘틱틱붐’ 등 대학로 터줏대감 뮤지컬과 중대형 뮤지컬이 대거 참여한다.

특히 ‘당신만이’, ‘김종욱 찾기’, ‘사랑은 비를 타고’, ‘틱틱붐’, ‘여신님이 보고 계셔’ 등 5개 뮤지컬 공연은 자막을 지원해 외국인도 즐길 수 있게 꾸민다. 뮤지컬 자막은 장애인을 위한 한국어, 외국인 관람객을 위한 영어ㆍ일어ㆍ중국어로 지원되며 개별 스마트패드로 구현된다. 상세한 공연 일정과 예매 방법은 이번 주말부터 페스티벌 홈페이지 ‘웰컴대학로(welcomedaehakro.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해 국내에서 공연을 관람한 외국인이 260만명에 달해 수준 높은 공연이 한국관광의 주요 콘텐츠로 자리잡고 있다며, 160여개의 공연장이 모여있는 대학로가 외국인 관광객의 주요 방문지로 안착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