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 앱 동시에 켜니 큰 화면 장점 극대화

4배 줌인 해도 사진 선명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딥씨 블루 색상.

‘가장 노트답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공개된 갤럭시노트8를 손에 쥐었을 때 받은 첫인상이다. 누군가가 "왜 갤럭시노트를 써야 합니까"라고 물어온다면 이것저것 설명할 필요 없이 갤럭시노트8를 내밀면 될 정도로, 노트 시리즈 특장점의 총집합체였다.

외관은 갤럭시S8플러스와 비슷하다. 물리적 홈버튼을 없앴고 디스플레이 주변 테두리(베젤)를 최소화했다. 모서리는 기존 제품보다 더 각이 져 있어 사각형에 가까운 디자인이다. 이 때문에 손으로 받치는 제품 가장자리가 미끄럽지 않아 스마트폰을 쥐었을 때 느낌이 안정적이다. 디스플레이 크기(6.3인치)는 갤럭시S8플러스보다 0.1인치 정도 커졌지만 영상을 볼 때 갤럭시노트8 화면이 훨씬 큰 느낌이었다. 화면의 가장자리를 각지게 처리한 덕에 기존처럼 둥글게 꺾이는 모서리로는 담아내지 못하는 부분까지 화면으로 꽉 채워냈다.

새롭게 추가된 ‘앱페어’ 기능은 대화면의 강점을 극대화했다. 동시에 자주 사용하는 앱을 묶는 기능으로, 유튜브와 인터넷을 앱페어로 묶어놓은 뒤 터치해 보니 화면 상단의 유튜브로 최신곡 뮤직 비디오를 감상하면서 하단으로는 가사를 검색하고 곡 정보를 찾아보는 작업이 끊김 없이 매끄럽게 이뤄졌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복합 전시장 파크 애비뉴 아모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행사장에 갤럭시노트8 미드나이트 블랙 색상이 진열돼 있다. 뉴욕=맹하경 기자

S펜은 일상적 영역으로 활용성이 넓어졌다.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S펜을 뽑아 바로 메모할 수 있는 S펜 대표 기능 ‘꺼진 화면 메모’의 진화가 두드러졌다. 압정 모양의 아이콘을 눌렀더니 꺼진 화면에 방금 적은 메모가 고정돼 ‘해야 할 일’처럼 수시로 체크할 일을 정리할 때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S펜 번역에는 단위와 화폐 환산 기능도 추가됐는데, 갤럭시 제품 소개 웹페이지에서 ‘무게 4.59온스(oz)’ 부분에 S펜을 갖다 댔더니 바로 ‘130.12g’으로 바꿔 표시해 줬다.

갤럭시노트8는 공개 전부터 2개 렌즈를 장착한 ‘듀얼카메라’를 탑재한 첫 삼성 스마트폰으로 주목받았다. 애플, LG전자 등 글로벌 제조사들에 비해 한발 늦게 듀얼카메라 대열에 합류했지만 결과는 기대 이상이었다. 특히 확대(줌)했을 때 삼성의 기술력이 빛났다. 4배 줌인한 상태로 사진을 찍어도 사진이 뭉개지지 않았다. 2배 이상 확대하면 조금만 흔들려도 흐릿하게 찍히는 아이폰7과 확연히 비교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200만 화소의 렌즈 2개 모두 광학식 손떨림 방지(OIS) 기능이 적용돼 있어 현존하는 제품 중 듀얼카메라 완성도가 가장 높다”고 강조했다.

뉴욕=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오키드 그레이 색상.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