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ㆍ호주 정상 첫 만남
문재인 대통령이 말콤 턴불 호주 총리와 8일 오전(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독일 함부르크 메세에서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함부르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말콤 턴불 호주 총리(왼쪽 두 번째)와 8일 오전(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독일 함부르크 메세에서 양자회담 하고 있다. 함부르크=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말콤 턴불 호주 총리와 첫 만남을 갖고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북핵ㆍ미사일 문제에 공동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고 있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중 턴불 총리와의 양자회담에서 “양국은 자유무역협정을 통해 경제적으로도 협력이 증진되지만, 믹타(MIKTAㆍ중견국 협의체)를 통해 보호무역주의에도 공동 대응하는 노력을 하고 있어 호주를 든든하고 좋은 파트너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턴불 총리는 “우리는 양국 우호 관계가 강력하게 성장하길 바란다”며 “ “양국 FTA로 양국 경제 관계도 지속해서 발전하고 있으며, 우호 관계가 강력하게 성장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새 정부가 한반도 문제 당사자로서 주도적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대북 기조를 설명했고, 턴불 총리는 “북한ㆍ북핵 문제에 한국의 우방국으로서 언제나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의 석탄ㆍ원자력 발전소 감축 정책을 언급하며 LNG 최대 수출국으로 부상한 호주와의 협력 강화를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한국은 원전과 석탄화력 발전을 줄여나가는 대신 LNG 발전을 늘리려 하기 때문에 앞으로 LNG 수요가 더 많아질 것”이라며 “호주의 역할에 기대가 크다”고 언급했다.

이에 턴불 총리는 “LNG는 호주의 매우 중요한 상품으로, 호주는 곧 LNG 최대 수출국이 될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모든 국가가 에너지 전환 정책을 추진하면서 LNG는 매우 중요한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호주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모든 분야에서 준동맹 수준의 파트너십을 유지하는 양국 간 협력이 더욱 굳건해지는 모멘텀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함부르크=김회경기자 hermes@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