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제(柯潔) 9단이 25일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에서 구글의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와 대결을 펼치고 있다. 커제 9단은 지난 23일 첫 대국에 이어 이날 두번째 대국에서도 알파고에 완패했다. AP 연합뉴스

구글의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가 바둑 세계 랭킹 1위인 중국의 커제(柯潔ㆍ20) 9단을 상대로 2연승을 거뒀다.

25일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간)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 국제인터넷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바둑의 미래 서밋(Future of Go Summit)’ 3번기 2국에서 알파고가 커제 9단에 155수 만에 흑 불계승했다.

이날도 알파고는 인간이 예측하기 힘든 수로 커제를 괴롭혔다. 커제도 최대한 대국을 복잡하게 운영해 가며 알파고에게 혼란을 주려 했지만 알파고는 단 한 수만으로 흐름을 끊는 등 빠르게 판을 정리해 나갔다. 무엇보다 알파고는 대국 초반 지난 23일 커제 9단이 두던 수를 그대로 배워 따라 두는 놀라운 모습을 보였다.

현장에서 대국을 직접 지켜본 김성용 9단은 “커제가 알파고 방식을 따라 하거나 흉내바둑을 둘 것이란 예상과 달리 알파고가 이미 커제가 두는 수를 바로 배워 따라 뒀다는 게 굉장히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간은 예측 불허의 수를 굉장히 괴로워하는데 알파고는 사람이 그 다음 수를 예상하기 힘든 수를 계속 뒀다”고 덧붙였다.

커제 9단과 알파고의 마지막 대결은 오는 27일 펼쳐진다. 26일에는 구리 9단과 롄샤오 8단이 각각 알파고와 팀을 이뤄 복식처럼 겨루는 대국이 펼쳐진다. 같은 날 오후엔 세계대회 우승자 5명이 한 팀이 돼 알파고와 맞붙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