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1위인 중국 커제(柯潔 20) 9단과 인공지능(AI) ‘알파고 2.0’의 두 번째 대결이 오늘 11시 반부터 펼쳐집니다.

구글 딥마인드가 중국 저장(浙江)성에서 개최한 '바둑의 미래 서밋'(Future of Go Summit)에서는 인간과 AI의 바둑 대결 2라운드가 23일에 이어 25일, 27일 세 차례 열리고 있습니다.

23일 열린 1국에서 알파고는 커제에게 289수 만에 백 한집반 차이로 이겼습니다. 커제는 평소 공격적인 기풍을 버리고, '선실리 후타개' 전법의 극단적인 실리바둑을 구사했으나 완패하고 말았습니다. 반면 알파고는 시종일관 두터움을 추구, 특별한 묘수를 두지 않고도 조금씩 차이를 벌려나갔습니다. 커제는 대국 후 "알파고의 바둑에 대한 이해나 판단력이 인간보다 훨씬 뛰어나다"며 "현재까지도 약점은 찾아낼 수 없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오늘 열리는 2국은 커제의 백번입니다. 커제는 2015년 34연승을 거두며 '무적 백번'을 과시한 바 있어 이변이 일어날지 관심이 쏠립니다.

대국은 중국룰로 진행되며 덤은 7집반이 적용됩니다. 제한시간은 각자 3시간이며 초읽기는 60초 5회가 주어집니다. 우승상금은 총 150만 달러(약 17억원), 이와 별도로 커제에게는 대국료로 30만달러가 지급됩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는 23일 중국 저장성 우전의 국제인터넷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바둑의 미래 서밋' 3번기 1국에서 중국랭킹 1위 커제 9단에게 289수 만에 백 1집 반 승을 거뒀다. 사진은 고뇌하는 커제 9단(왼쪽)과 알파고 대리인 아자황. 구글 제공=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