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새 정부의 첫 경제수장으로 지명된 김동연(61)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는 기재부 내에서 입지전적인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김 내정자는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났으나 11세 때 아버지(당시 33세)가 갑자기 돌아가시고 가세가 기울면서 청계천의 무허가 판자촌에서 살게 됐다. 고등학교는 덕수상고의 야간을 다녔고, 졸업 후 은행에서 일하면서 국제대학교 법학과에 진학했다. 1982년 입법고시와 행정고시에 동시합격해 83년 경제기획원에서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다.

경제기획원에서 예산 업무를 맡았고, 2000년대는 경제기획원의 후신인 기획예산처에서 주요 보직을 거쳤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파견됐다가,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경제금융비서관과 국정과제비서관을 지냈다. 이후 기재부 예산실장과 2차관을 거쳐 박근혜 정부 때는 국무조정실장(장관급)으로 영전했다. 국무조정실장을 마친 이후에는 아주대 총장으로 재직했다.

기재부 내에서는 매우 추진력 있는 업무 스타일로 잘 알려져 있다. 기재부의 한 간부는 “소위 말해서 ‘그립’(조직에 대한 통제력)이 매우 센 분”이라며 “회의를 할 때는 반대의견을 과감하게 제압해서 추진해 나가는 스타일”이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간부는 “그립이 세지만 아랫사람에게 화내거나 인상 쓰는 것을 한 번도 못 봤다”고 말했다.

일밖에 모르는 ‘워커홀릭’으로도 유명하다. 2013년 국무조정실장 시절 28세이던 아들이 백혈병으로 사망했을 때 아들 장례식 당일에 업무에 복귀해 당시 국조실이 만든 ‘원전비리 종합대책’을 직접 발표했다. 김 후보자는 당시 주변에 아들의 투병 사실도 알리지 않았고, 아들의 부고조차 내지 않고 부의금도 받지 않았다.

김 내정자는 앞으로 경제부문에서의 국가의 역할을 강조하는 제이노믹스(문재인 대통령의 경제정책)를 직접 운영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예산 분야의 전문가이기 때문에 정부 재정을 통한 경제 활성화에 역점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세종=이영창 기자 anti092@hankookilbo.com

▦프로필

-충북 음성(61)

-덕수상고ㆍ국제대 법학과

-기획재정부 예산실장ㆍ2차관ㆍ국무조정실장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