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hind &, 시위와 축제로 가득한 세계의 노동절

5월 1일 세계노동절을 맞아 코소보 프리슈티나에서 열린 집회에 한 남자가 연막탄을 치켜들고 있다. AFP 연합뉴스

매년 5월 1일은 메이데이(May Day), 노동절이다. 우리나라 법률의 공식명칭은 ‘근로자의 날’이지만 현장에서는 ‘노동절’이라 불린다.

1886년 5월 1일 미국의 노동자들은 당시 10시간 이상이었던 하루 노동시간을 8시간으로 줄여달라며 총파업을 결의했다. 미국 전역에서 30만 여명이 참가한 시위는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5월 3일 시카고에서 유혈사태가 발생했다. 경찰과 노동자의 충돌로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이 여파로 노동운동 지도자 5명이 검거돼 교수형이 선고됐다. 이른바 ‘헤이마켓’사건이다.

1889년, 이들을 기리기 위해 프랑스 파리에서 제2인터내셔널(국제노동자협회)이 창립됐고 참석자들은 “기계를 멈추자”며 1890년 5월 1일부터 모든 나라 모든 도시에서 함께 1일 8시간 노동확립을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대규모 국제 시위를 조직한다고 천명했다. 이날이 노동절의 시작이다.

방글라데시 다카에서 열린 노동절 행사에 노동자와 활동가들이 보다 많은 임금과 노동환경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우리나라는 일제 치하였던 1923년 5월 1일 조선노동총연맹회 주도로 2,000여 명이 모여 노동시간 단축과 임금인상, 실업방지를 주장한 사건이 시초로 58년 3월 10일로 기념일이 바뀌고 이후 63년, 노동이란 단어를 꺼리던 박정희 대통령에 의해 명칭마저 ‘근로자의 날’로 변경되는 우여곡절을 겪었고 94년 문민정부가 들어선 후에야 5월 1일을 되찾게 된다.

5월 1일 노동절에는 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행사 및 시위가 벌어진다. 127주년을 맞는 올해도 예외는 아니었다. 매년 대규모 시위 인파가 운집했던 서울은 이번엔 대통령선거 여파 때문인지 대학로에서 조촐하게 치러졌다. 북한에서는 휴일을 즐기는 노동자와 시민들 사진이 수신됐고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에서는 시위와 축제가 한데 어우러져 시끄러웠다. 미국 대도시들은 트럼프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몸살을 앓았다.

홍인기 기자 hongik@hankookilbo.com

정리 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근로자의 날인 1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서 열린 '세계 노동절 기념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카트를 끌며 광화문광장으로 행진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노동절을 맞아 북한 평양의 평양화력발전소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3인4각 달리기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노동절 집회에서 시위대의 가두행진을 막아선 경찰들이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으로 불길에 휩싸여 있다. AFP 연합뉴스
러시아 체첸 지역 중심도시 그로즈니에서 노동절을 맞아 체첸 아이들이 전통 복장을 입고 춤을 추고 있다. AP 연합뉴스
노동절 맞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자들이 트럼프 정책을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AFP 연합뉴스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한 집회 참가자가 노동절을 맞아 행진을 하며 우스꽝스런 표정을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집회 참가자들이 소을 들어 구호를 외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베네수엘라 카라카스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이 행진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파나마 시티 노동절 행진에서 한 여성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노동절 집회에 참석한 한 여성의 선글라스에 행사 장면이 비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