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3층 출국장의 사전투표 홍보행사에서 어린이 여행객들이 사전투표 과정 가상현실(VR) 체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부터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첨단 기술에도 ‘명장’이 선정된다.

3일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산업구조 변화에 맞춘 ‘대한민국명장 선정 및 운영체계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대한민국은 명장은 산업현장에서 15년 이상 종사하고 최고 수준의 숙련 기술을 보유한 이를 말한다. 1986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616명이 선정됐다.

고용부는 유사한 직종은 통합하고, 산업 수요가 적은 직종은 폐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존 22개 분야 96개 직종에서 37개 분야 97개 직종으로 개편된다. 산업 수요가 적은 광산보안, 시추, 포장 직종은 폐지됐고, 신청자가 극소수였던 물류관리, 피아노 조율 등 5개 직종도 사라졌다. 대신 산업기술 변화에 따라 신설 필요성이 제기된 인공지능, 증강현실, 가상현실, 나노기술, 빅데이터, 로보틱스, 자동차튜닝 등 12개 직종을 신설했다.

이 외에도 선정기준을 기존 직종별 선정에서 분야 별로 변경하고, 서류심사 평가 항목을 간소화한다. 명장으로 선정된 숙련기술인이 지식ㆍ기술을 사회에 환원할 수 있도록 교수기법 등의 역량강화 프로그램 지원도 연 1회 이상 제공할 계획이다.

김지현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