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4일(현지시간) 덴마크 현지 매체 엑스타블렛과 인터뷰 중인 정유라.

'국정농단 의혹'의 핵심인물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덴마크 현지 언론과의 옥중 인터뷰에서 "한국에 들어가면 아들을 뺏길까 두렵다"고 말했다.

정씨는 지난 24일 덴마크 언론 엑스트라블라뎃과 영어로 진행한 인터뷰에서 "내 아들이 가장 큰 대가를 치르고 있다"며 한국으로 송환될 경우 전 남편이 양육권을 빼앗으려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아들은 엄마, 아빠, 할머니 아무도 없다. 아들을 일주일에 2번, 1시간씩밖에 못 본다"며 "아이는 이유도 알지 못한다. 애가 울면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최씨가 연루된 국정농단 스캔들에 대해서 자신은 아는 것이 없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정씨는 "사건에 대해 아무것도 몰라서 뭘 대답해야 할지 하나도 모르겠다"며 "내가 엄마와 다 관련이 있다고들 하는데 엄마는 한국에 계시고, 난 다른 나라에 있다. 내가 어린 애도 아니고, 엄마가 하는 걸 다 알 수는 없다"고 부인했다.

승마를 하면서 비용에 대해 생각해본 적 없느냐는 질문에는 "최근 몇 년간 엄마가 모두 비용을 댔다"며 "삼성이 승마선수 6명을 후원했다는 얘기를 이제 들었는데 삼성이 늘 선수들을 후원하고 말을 사주곤 하기 때문에 전혀 의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화여대 부정입학과 학점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평생 대학에 2번밖에 안 가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전혀 모른다. 좋은 학점을 준 것인지도 모른다"고 모르쇠로 일관했다.

정씨는 수감된 최씨에 대해 "아직 아무도 진실을 알지 못한다"며 "내 엄마고, 나이 드셨기 때문에, 엄마 모습을 보면 마음이 안 좋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