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제공

직장인 10명중 6명은 현재 퇴사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또 재취업의 기회가 주어질 경우, 정년이 보장된 ‘공무원’을 선호했다.

25일 취업 포털 업체인 잡코리아에 따르면 남녀 직장인 496명을 대상으로 ‘요즘 퇴사 욕구를 느끼고 있는가’에 대해 질문에 응답자의 65.3%가 “그렇다”(매우 35.1%, 대체로 28.4%)고 답했다.

가장 큰 퇴사 이유로는 ‘낮은 연봉’(52.1%)이 응답자의 52.1%로 가장 많았고 ‘낮은 직무 만족도’(30.2%)와 ‘과다한 업무량’(28.6%), ‘불편한 상사 및 동료관계’(24.1%), ‘해당 업무의 적성 문제’(21.9%)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실제 ‘사표를 제출했다’는 직장인은 10명중 1명(14.6%) 수준에 그쳤고 85.4%는 ‘사표를 내지 못했다’고 답했다.

사표를 내지 못한 이유(복수선택)로는 ‘재취업이 쉽지 않을 것 같아서’란 답변이 응답률 63.2%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제적 문제 때문에’(58.7%), ‘이직할 회사를 찾은 후 사표를 내야 할 것 같아서’(48.7%), ‘다른 회사를 가도 똑같을 것 같아서’(29.0%) 등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다시 직업을 선택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어떤 일을 하고 싶을까?’ 이에 대한 설문 조사 조사 결과, 정년까지 일할 수 있는 ‘공무원’(36.7%)이 가장 높았고 자유로운 시간이 확보되는 ‘프리랜서’(28.0%), 몸은 좀 고되더라고 일한만큼 벌 수 있는 ‘자영업자’(13.3%) 등으로 나왔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