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등, 노인 암환자 삶의 질 분석ㆍ평가척도 개발

고령화로 2020년에 암환자의 3분의 2가 65세 이상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 연구팀이 노인 암환자의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주 요인을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삶의 질을 평가하는 척도를 개발했다.

박기호 국립암센터 암정책지원과장은 신동욱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구애진 국립정신건강센터 전문의와 함께 국립암센터 등 10개 병원에서 2014년에 치료받은 60세 이상의 위암ㆍ대장암ㆍ폐암 환자 439명에게 설문 조사했다.

그 결과, 노인들은 가족과 병에 대해 의사소통 문제(45%), 삶의 목적 고민(40%), 가족에게 짐이 될까 하는 걱정(30%), 주변 사람들 걱정(25%), 미래 걱정(약 25%), 거동장애(20%), 관절 경직 문제(15%) 등을 호소했다.

특히, 병기(病期)가 진행될수록 주변 사람 걱정이 많았고, 거동에 장애가 있을수록 질병부담감이 높고 삶의 목적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연구팀은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노인 암환자 대상의 한국어판 삶의 질 척도’를 개발했다.

박 과장은 “이번 연구가 통합적 지지의료 측면에서 노인 암환자와 가족들이 겪는 심리적·정서적 문제를 규명하고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노인종양학회지(Journal of Geriatric Oncology) 최신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박기호 국립암센터 암정책지원과장
신동욱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