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1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20일 경기 평택 통복시장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배우한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 신분으로 당시 송영근 기무사령관에게 국가보안법 폐지에 앞장서 달라는 주문을 했다는 사실을 두고 진위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대선후보 2차 TV토론회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문제를 제기하면서다.

홍 후보는 문 후보를 향해 “2003년 당시 기무사령관을 불러 국가보안법 폐지를 요구한 적 없나”라고 물었다. 이에 문 후보는 “기무사령관에게 (요구)한 적 없고, 열린우리당에서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 노력한 바는 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홍 후보는 재차 “2003년 여름 청와대에 노무현 전 대통령하고 문 후보가 기무사령관을 불러서 저녁을 먹고 난 후 국보법 폐지에 앞장서 달라고 요청한 적 없나”라고 압박했고, 문 후보는 “글쎄요. 기무사가 할 일이 있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홍 후보는 송 전 사령관이 2012년 12월 했던 인터뷰 내용을 거론하며 “그것도 아니라고 하면 지도자가 아니다. 솔직해야 한다”고 몰아붙였다.

이에 대해 20일 송 전 사령관은 기자와 통화에서 “당시 노 전 대통령 얘기를 듣고 나와서 헤어질 때 내가 차에 타기 직전 (문 후보가 국보법 폐지에) 총대를 매달라고 했다”며 “하지만 당시에 내가 평생 군에 몸 담은 사람으로 간첩을 잡는 기무사령관으로 찬성할 수 없어서 그냥 듣고 끝냈다”고 말했다. 송 전 사령관은 그러면서 홍 후보가 언급한 신동아 인터뷰 내용을 참고해달라고 했다.

당시 인터뷰 내용을 보면, 송 전 사령관 입장의 보다 구체적인 정황이 적시돼 있다. 송 전 사령관은 인터뷰에서 “탄핵 사태 전인 2003년 여름 청와대에서 저녁을 같이 하자고 하기데 갔더니 노무현 대통령이 문재인 당시 민정수석과 같이 있었다”며 “노 대통령은 (자리가) 파할 때까지 특별한 당부가 없어 왜 불렀나 생각했다. 만찬장을 나서자 문재인 수석이 ‘사령관께서 총대를 좀 메주십시오’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송 전 사령관은 그러면서 “당시 노무현 정부는 국보법 폐지를 추진했지만, 송광수 검찰총장, 최기문 경찰청장 등 모든 공안 담당자가 다 반대해 꼼짝 못하고 있었다. 때문에 나를 불러 국보법 폐지에 앞장서 달라고 한 것으로 보였다”고 했다. 송 전 사령관의 기억에 따르면 문 후보의 답변이 거짓이다. 하지만 송 전 사령관과 문 후보 두 사람만이 알고 있는 사실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문 후보의 더 정확한 설명이 뒤따라야 최종적인 진위 판단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김성환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