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경찰청, 피의자 신분 13시간 30분 조사 후 귀가조치
차정섭 경남 함안군수.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남 함안군수 비서실장 뇌물수수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지난 1일 차정섭 함안군수(66)를 소환해 피의자 신분으로 13시간 30분간의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경남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대장 김명상)는 1일 오전 10시 차 군수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다 이날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 뒤 오후 11시30분까지 조사한 뒤 귀가 조치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은 앞서 지난달 15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한 차 군수 비서실장 우모(45)씨 사건을 수사하던 중 차 군수의 뇌물수수 혐의도 포착, 우씨가 받은 돈이 차 군수에게 흘러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를 벌였다.

차 군수는 자신의 혐의를 전면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차 군수 최측근 중 한 명인 비서실장 우씨가 사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2014∼2016년 관내 일반산업단지 시행사와 장례식장·건설업체 대표 등 3명에게서 4억 원가량을 받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뇌물을 건넨 3명 중 건설업체 대표도 차 군수 선거캠프 상황실장으로 활동하는 등 차 군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물인 점을 감안, 자금 출처와 성격 등을 캐기 위해 당시 선거캠프 관계자들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인 뒤 차 군수의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동렬기자 d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