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권력 사유화 정점에 있었다" 결론

박영수 특별검사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실에서 최종 수사결과와 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홍인기기자 ikhong@hankookilbo.com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수사를 마무리하면서 “국민 여러분의 뜨거운 지지와 격려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권력 사유화와 정경유착의 정점에 있었다고 결론 내렸다.

박 특검은 6일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국민 명령과 기대에 부응하고자 그 동안 일관된 투지로 수사에 임했고 열과 성을 다한 하루하루였다”며 “핵심 수사대상은 국가권력이 사적 이익을 위해 남용된 국정농단과 우리 사회의 고질적 부패고리인 정경유착”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정농단의 실상을 밝히고 정경유착이 명확히 드러나야 국민통합이 이뤄질 수 있다”고 “하지만 아쉽게 이 소망을 다 이루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박 특검은 “수사기간 연장 불승인 결정으로 (2월28일 수사가 종료됐지만) 수사결과 발표가 늦어졌다”며 “짧은 수사기간과 수사대상의 비협조로 절반의 성과에 그쳤지만 공소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검찰이 이미 많은 노하우와 결정적 증거를 확보하고 있으므로 좋은 성과를 이어갈 것으로 확신했다. 박 특검은 “검찰이 특검에 이첩한 자료가 특검 수사에 큰 도움이 됐으며, 검찰도 특검의 수사자료를 토대로 훌륭한 수사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검은 수사결과 발표가 정치적 의도가 깔려있다는 일각의 지적을 감안한 듯 “이날 발표는 특검법에 명시된 국민에 대한 의무”라고 강조했다. 다만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이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해 수사요지만 간략히 읽고 취재진과의 질의응답 없이 발표를 마무리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