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썰전'출연해 "자제 못했다"며 사과

막무가내식 토론 태도로 구설에 오른 전원책 변호사가 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사과했다. JTBC 방송화면 캡처

부적절한 토론 태도로 논란을 일으킨 전원책 변호사가 방송을 통해 사과했다.

전 변호사는 5일 방송된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썰전’에서 “신년토론회에서 자제를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지난 2일 JTBC ‘뉴스룸’ 신년특집 대토론 ‘2017년 한국사회 어디로 가나’에 출연해 과격한 말투로 토론 상대를 윽박지르는 등 고압적인 태도로 논란을 일으켰다. 특히 함께 출연한 이재명 성남시장과의 토론에서 진행을 하던 손석희 앵커의 만류에도 막무가내 식 토론을 진행해 ‘썰전’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의견이 빗발치기도 했다.

‘썰전’ 200회 특집이기도 했던 이날 방송에서 전 변호사는 “저로 인해 상처를 입은 분은 물론 불편해하신 시청자 여러분에게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시사 문제에선)모든 걸 다 예측하면서 본인의 구설은 예측을 못 하셨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토론에 함께 출연했던 유시민은 “보수의 거성에서 ‘썰전’ (출연) 이후 귀요미 아재로 이미지가 바뀌었다. 그 이미지를 쌓아 올리는 데 1년 걸렸는데 생방송 토론 한 번에 (무너졌다)”라고 거들었다.

전 변호사가 이어 “변명 같지만 진술하는 방법은 나빴을지 몰라도 누가 내 역할을 안 해주면 어떻게 (되겠나)”라고 말하자 김구라는 “그런 얘기는 옆에서 하도록 놔두지 왜 본인이 하냐”며 웃음 섞인 면박을 주기도 했다. 이에 전 변호사는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불편함 드려 심심한 유감을 표합니다”라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