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눈]

가수 김장훈.

가수 김장훈이 국정 농단 사태를 일으킨 최순실ㆍ차은택씨로부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최근 증권가 정보지(찌라시)와 미국 한인언론 등을 통해 김장훈이 지난 2014년 12월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개최한 공연이 차씨가 관여한 문화융성위원회의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김장훈은 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자신의 계정을 통해 “차은택과는 호형호제하는 친한 사이지만 그가 그런 일을 벌였다는 것은 지금도 참 믿기 어려울 정도로 황당하다”며 “문화융성위원회에서 지원을 받은 적도 없고 연관된 것이 하나도 없다”고 밝혔다. 차씨를 본지 4년쯤 됐다고 밝힌 김장훈은 “(문화융성위원회)자문위원이라는 것도 당연히 사실이 아니다”라며 “도대체 이런 밑도 끝도 없는 얘기들은 어떻게 나오는 건지 정말 황당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문화융성위원회도 김장훈의 공연을 지원한 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김장훈은 차씨를 통해 최씨를 소개받았다는 의혹도 부인했다. 그는 “최순득 장시호 등 모든 관련 인물들 아무도 모른다”며 “이건 아니라고 대답을 하는 자체도 민망해서 말을 하기도 싫었다. 제 이름 옆에 최순실이 함께 올라간다는 건 정말 상상도 못했다”고 거듭 억울한 심경을 내비쳤다.

김장훈과 관련한 특혜 의혹은 지난달부터 퍼지기 시작했지만 김장훈은 “너무나 황당한 내용의 찌라시인지라 무대응이 낫겠다 싶어” 그간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3일 6차 촛불집회에 자신이 참여한 이유가 최순실 게이트와 무관하다는 걸 대변하기 위해서가 아니냐는 일부 매체의 보도를 접하고 직접 해명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탄핵정국에 접어들면서 이번 주가 대한민국의 운명을 가를 한 주라는 생각이 들었고 토요일(3일)에 처음 집회에 갔다”며 “저는 무대보다는 거리를 택했고 연예인이라기보다는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가장 최전선에 뛰어 들어 사람들과 함께 외쳤다”고 말했다. 덧붙여 “시민들이 저를 과분할 정도로 반겨 주셨다. 다른 건 몰라도 그런 분들께 제가 그런 의혹 따위를 대변하기 위해 그곳에 갔다라고 왜곡되는 건 정말 참을 수 없다. 저는 다음주에도 촛불집회에 참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장훈의 해명을 접한 네티즌들은 의견이 엇갈렸다. “차은택이 최순실을 알기 전에는 그저 실력 있는 CF 감독이었잖아요. 아는 게 당연하겠죠. 김장훈의 그 동안의 굽히지 않는 특이한 성격상 특혜에 고개 숙이진 않으리라 봅니다. 김장훈씨도 의식 있는 분으로 믿고 있어요”(nowi****) “김장훈이 뭐 그닥 혜택 받았다고 할 만한 게 없는 거 같긴 한데”(nett****)라며 김장훈을 옹호하는 의견과 함께, 김장훈이 밝히지 않은 거짓 기부 의혹에 대해서 “더 커지기 전에 기부 관련해서도 사실대로 밝히는 게 좋을 것 같네요” (zepp****)라며 진실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관련 기사 댓글란에 함께 올라왔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p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