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반대 주민들, 접경 지역 주민 생각해달라”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와 사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은 28일 전날 선출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를 향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ㆍTHAAD)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는데 그것은 절대로 안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소속인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추 대표께서는 한반도가 우선이라는 입장에서 사드를 봐 달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사드 배치 말고 북한 핵미사일에 대해 당장 우리가 어떤 대비책이 있는지 밝혀야 한다”며 “만약 지혜로운 외교와 대화와 설득으로 풀어가면 된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이미 현실적 답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의 회견은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성공과 사드 배치 논란 등 최근 안보 현안이 부상한 데 따른 것이다. 김 위원장은 “사드는 북한의 도발에 맞서 대한민국을 방어하는 최소 방어책”이라고 언급한 뒤, 경북 성주ㆍ김천에서 일고 있는 사드 반대 시위와 관련해 “지역주민들의 심정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눈길을 조금만 옆으로 돌려 6ㆍ25 전쟁 이후 60년간 수백만평을 군부대 훈련장 등으로 내주고 매일 포탄소리를 들으며 살아온 많은 접경 지역 주민들을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중국과 국방부에 대한 쓴소리도 이어갔다. 먼저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중국을 향해 “북한 핵과 미사일에 대비하는 최소한의 방어 수단을 중국이 반대하는 것은 명백한 내정간섭이다. 중국의 외교적 무례함은 도를 넘어섰고 한류 차단 등의 보복 조치는 너무도 치졸하다”고 비판했다. 국방부에 대해서는 “2년 간 소극적으로 일관하다 갑작스럽게 배치 지역을 발표하고, 지역 주민들 반대가 심해지자 배치지역을 변경할 수 있다고 했다”며 “이런 상황이 일어나지 않도록 원칙을 갖고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