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찾아 투쟁위와 간담회
한민구(왼쪽) 국방부장관이 17일 오후 경북 성주군청에서 열린 성주사드배치철회 투쟁위원회와 간담회를 갖기 앞서 정영길 공동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성주=신상순 선임기자ssshin@hankookilbo.com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17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에 대한 제3 후보지와 관련, “지역 의견으로 말씀을 주시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경북 성주군청에서 성주사드배치철회 투쟁위원회와 가진 간담회에서 제3 후보지에 대해 “국방부가 조속히 대안을 마련해 달라”는 (주민 측) 요청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성주 군민이 통일된 의견을 모아서 요청하면 제3 후보지 검토에 공식 착수하겠다는 뜻이다. 간담회에서 한 투쟁위원이 제3 후보지 검토를 요청하긴 했으나, 다른 위원들이 이에 반발하며 간담회장을 퇴장하는 등 투쟁위 내부 의견이 정리되지 못한 상황을 감안한 조치로 보인다.

이와 관련, 투쟁위는 18일 군민 간담회를 갖고 제3후보지 요청에 대한 의견을 모을 예정이어서 사드 배치 반발 국면이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투쟁위 내부에선 제3 후보지를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져, 정부 차원의 제3 후보지 검토가 본격화할 가능성이 크다. 국방부는 사드 배치 지역으로 발표한 성주포대가 최적의 부지라는 입장이지만, 주민들이 제3부지를 공식 요청할 경우 이를 거부하기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일부 투쟁 위원들과 주민들이 사드 배치 자체를 철회시켜야 한다며 반발하고 있어, 의견 수렴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 된다.

한 장관은 간담회에서 “사드 배치 부지 선정 발표에 앞서 군민들께 설명 드리지 못했고 이해를 구하는 노력이 부족했던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한 장관은 그러면서도 “(사드 배치는) 최소한의 자위적 조치”라며 “정부의 충정을 이해해 달라”고 호소했다. 2시간 넘게 이어진 간담회는 충돌 없이 마무리 됐다.

한 장관은 이날 전용 헬기 대신 KTX와 군 차량으로 성주로 이동하며 최대한 몸을 낮추는 모습도 보였다. 한 장관을 수행한 국방부 관계자도 류제승 국방정책실장을 포함해 5명으로 최소 인원으로 구성됐다. 국방부는 “이번 성주 방문은 사드 배치를 위한 대화의 시작이고 문제 해결의 단초가 될 것”이라며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소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용창기자 hermeet@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