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없어 아쉬워”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선수촌에 역대 최다인 45만개의 콘돔이 배포됐다. 1988년 서울올림픽 때보다 무려 50배 많은 양이다.

USA투데이는 4일(한국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이번 올림픽에 45만개의 콘돔을 선수촌에 무료 배포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는 선수 한 명당 42개꼴로 배정된 셈이며, 올림픽 기간 모든 선수가 매일 2개씩 사용할 수 있는 양”이라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콘돔 자판기를 선수촌 식당과 라운지 곳곳에 설치해 누구나 무료로 가져갈 수 있도록 했다. 남성용 콘돔뿐만 아니라 10만개의 여성용 콘돔도 준비됐다.

선수들에게 콘돔을 나눠주기 시작한 것은 서울올림픽 때부터다. 당시 8,500개가 배포됐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때는 10배가 넘는 9만개의 콘돔을 나눠줬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는 올림픽의 모토인 ‘더 빠르게, 더 높게, 더 강하게’라고 쓰여있는 포장지에 담긴 콘돔 10만개가 배포됐다. 2012년 런던올림픽 때는 리우올림픽 3분의 1 수준인 15만개를 나눠줬다.

워낙 많은 양의 콘돔은 선수들에게도 큰 화제가 되고 있다.

4일 리우데자네이루에 도착한 스위스 수영선수 알렉상드르 하데먼은 “다들 콘돔 이야기만 하더라”며 웃었다. 뉴질랜드 승마 선수 클라크 존스톤은 “여기서 콘돔을 구하는 건 정말 쉽다. 나도 몇 개 챙겼다”라고 말했다.

USA투데이는 “몇몇 미국 육상 선수들은 콘돔 포장지에 올림픽 로고가 없어 아쉬움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조직위는 많은 양의 콘돔을 배포한 이유에 대해 “선수들의 안전한 성관계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소두증의 원인인 지카 바이러스를 비롯한 각종 전염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선수들에게 피임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다.

조직위는 “선수촌에서 배포하는 콘돔은 아마존 고무나무에서 추출한 라텍스로 만들었다”고 홍보하고 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