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신수. /사진=한국스포츠경제DB

[한국스포츠경제 신화섭] 한국인 메이저리거 '맏형' 추신수(34·텍사스)가 복귀 첫 경기부터 홈런을 때리며 건재를 과시했다.

추신수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O.co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달 21일 휴스턴전에서 왼쪽 햄스트링을 다쳐 부상자 명단에 오른 뒤 24일 만의 복귀전이었다.

1회초 첫 타석에서 좌익수 플라이로 아웃된 추신수는 3회초 2사 2루에서는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이어 1-10으로 크게 뒤진 5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왼손 선발 숀 마나에아와 풀카운트 접전 끝에 8구째 시속 143㎞ 직구를 때려 시즌 1호 중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신화섭 기자 evermyth@sporbiz.co.kr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