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까지 최악으로 치달았던 한국과 일본 국민의 상대국에 대한 감정이 올해 들어 상당히 개선된 것으로 한국일보와 요미우리(讀賣)신문의 공동여론조사에서 확인됐다. 이런 결과는 지난해 11월 3년 반 만에 한일정상회담이 성사된데다 연말엔 양국 최대 현안이던 위안부 협상이 정부 차원에서 타결되는 등 양국 관계가 실마리를 찾은 탓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위안부 협상에 대해서는 한국과 일본의 인식이 여전히 천양지차여서 관계 정상화까지는 갈 길이 멀어 보인다.

한국일보와 요미우리신문이 각각 자국민들을 대상으로 동시에 실시한 ‘2016한일국민의식 공동여론조사’결과, 일본에 대한 한국인의 신뢰도는 17%로 나타났다. 본보와 요미우리가 1995년 첫 공동여론조사를 실시한 이후 사상 최악을 기록했던 작년의 13.9%와 비교할 때 3%포인트 가량 상승한 수치다. 한국에 대한 일본인의 신뢰도는 지난해 24.5%에서 37%로 12.5%포인트 올랐다. 한일 관계에 대한 긍정적 평가에서는 한국인의 경우 7.7%에서 15.5%로, 일본인의 경우 12.5%에서 29%로 양국 공히 2배 이상 개선됐다. 한국측 조사를 진행한 코리아리서치 원성훈 사회여론조사 본부장은 “양국 정부간 대화정상화 수순에 따라 반일(反日) 및 혐한(嫌韓)감정이 완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에 대한 평가에선 극과 극이었다. 한국인의 73.4%가 부정적이라고 대답한 반면 일본에선 49%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정부간 합의문에 등장하는 소녀상 철거 문제에 대해서도 한국인의 87.2%는 ‘철거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지만 일본인은 62%가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양국 정부가 위안부 협상을 ‘불가역적으로 합의했다’고 표현한 가운데 일본인의 74%는 ‘논의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지만 한국인의 75.4%는 ‘논의를 계속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도쿄 외교 소식통은 “지난해 바닥을 친 양국 국민감정이 올해 개선조짐을 보이고 있긴 하지만 위안부 후속조치 등에 따라 중대고비를 맞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측 조사는 한국일보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2~23일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상대로 실시했다. 유무선전화 혼합방식의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이었으며 응답률은 10.9%. 일본에서는 요미우리신문사가 같은 기간 1,098명을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양국 공히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도쿄=박석원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