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기자회견 한 뒤, 부산행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논란이 된 유승민(대구 동을)·이재오(서울 은평을) 의원의 지역구 등 5곳의 공천안을 의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유승민 지역구 등 5곳 무공천” 전격 회견 후 부산으로 직행
후보등록 마감일인 오늘까지 추인 위한 최고위 소집 보이콧
부산 찾아 온 원유철과 회동 “오늘 상경하지만 입장은 불변”
최고위원들 “권한 대행 회의 소집”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탈당한 유승민 의원의 대구 동을 등 ‘보복ㆍ부당 공천’ 논란이 거센 지역구 5곳에 대해 4ㆍ13 총선에서 ‘무(無)공천’하는 초강수를 뒀다. 그는 공천안을 추인하기 위한 최고위원회의를 총선 후보등록 만료일(25일)까지 소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당헌ㆍ당규를 위반한 공천장에는 도장(대표직인)을 찍어주지 않겠다”며 예고했던 ‘옥새투쟁’을 실천에 옮긴 것이다. 막판 등장한 김 대표의 반전카드에 친박계 최고위원들은 부글부글 끓었으나 현실적인 대응책이 없는 상황이다.

김 대표는 24일 오후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열어 “공천권을 국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돌려드리겠다는 ‘100% 상향식 공천’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며 “당 대표로서 부끄럽고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잘못된 공천을 최소한이나마 바로 잡아 국민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게 최선의 길이라고 생각했다”며 “최고위 의결이 보류된 5곳에 대한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에 의결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관의 공천안은 최고위의 의결을 받아야 최종 확정된다. 김 대표가 거론한 5곳은 유 의원의 대구 동을, 이재오 의원의 서울 은평을, 류성걸 의원의 대구 동갑, 현역 의원이 내각에 차출된 서울 송파을, 그리고 ‘대통령의 지역구’인 대구 달성이다. 김 대표가 공천장에 대표직인을 찍지 않으면 이들 5곳은 새누리당 후보 없이 선거가 치러진다.

앞서 공관위는 사전 여론조사에서 월등한 우세를 보인 현역 의원이나 예비후보를 제치고 ‘진박’ 인사들을 이들 지역에 단수추천(전략공천)해 당헌ㆍ당규를 위반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대구 동을에 대해선 총선 후보 등록 시작 전날인 23일까지도 결론을 내지 않고 의도적으로 시간을 끌어 유 의원의 탈당 사태를 몰고 오기도 했다. 김 대표 발표에 앞서 공관위는 이날 오전 회의 시작 50분 만에 대구 동을 지역에 이재만 전 동구청장을 단수추천했다.

원유철 원내대표와 서청원ㆍ김태호ㆍ이인제ㆍ안대희 최고위원 등은 이날 오후 5시 최고위 소집을 요구했으나, 소집 권한이 있는 김 대표는 기자회견 뒤 곧장 부산의 지역구로 내려갔다. 김 대표는 부산으로 찾아온 원 원내대표와 만나 “내일(25일) 서울에 올라가겠지만 최고위를 열지 않겠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최고위원들은 25일 오전까지 김 대표가 회의를 열지 않을 경우 당헌이 규정한 권한대행 조항을 근거로 김 대표 없이 회의를 소집하겠다며 압박하고 있다. 그러나 ‘대표가 사고, 해외출장 등으로 직무를 수행할 수 없을 때’에 적용되는 조항이라 지금의 상황에는 해당되지 않는다는 게 김 대표 측 판단이다. 서청원 최고위원은 “당 대표로서 참 무책임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일각에선 친박계 최고위원들의 동반사퇴로 김 대표 체제를 와해시키고 비상대책위를 구성해 공천 의결을 하자는 의견도 제기됐다. 하지만 이는 최소 3일이 소요되는 전국위원회 의결을 거쳐야 해 총선후보 등록 마감 이전에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김지은기자 luna@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