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여론전 겨냥해 대국민메시지, "가능한 범위에서 충분한 진전 이룬 합의"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이 지난 달 31일 춘추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와 관련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청와대 명의의 대국민 메시지를 읽고 있다. 홍인기기자 hongik@hankookilbo.com

청와대는 지난달 31일 위안부 문제 협상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내 야당과 일부 시민단체의 협상 무효 주장과 재협상 요구를 일축하며 정면 돌파에 나섰다. 청와대ㆍ정부 고위 인사들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다시 만나 설득하는 등 자세를 낮추며 비판 여론 달래기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과는 정반대의 조치였다. 협상 결과에 대한 민심이 결정적으로 갈릴 새해 연휴를 앞두고 공세를 취한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협상 타결 직후 ‘피해자 분들과 국민들이 이해해 달라’는 요지의 짤막한 대국민 메시지를 낸 데 이어 사흘 만에 청와대가 다시 대국민 메시지를 낸 것은 이례적이다. 31일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이 읽은 청와대 명의의 메시지는 분량도 세 배 가량 늘어났고, 어조도 강경해졌다.

청와대의 이 같은 강경 대응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을 밀어 붙여 타결시킨 협상 치고는 성공적이며, 협상 결과를 높이 평가하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는 자신감이 깔려 있다. 청와대는 “일본 정부에 책임 인정과 공식적인 반성, 사과를 받아내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했고, 가능한 범위에서 충분한 진전을 이루었다는 판단으로 합의를 한 것”이라며 ‘굴욕 협상이자 외교 참사’라는 야당의 주장을 반박했다. 청와대는 “정부는 총성 없는 전쟁터와 같은 외교 현장에서 국익을 지키기 위해 벼랑 끝에 선 심정으로 임해왔다”고도 했다.

청와대는 또 “소녀상 철거를 전제로 돈을 받았다는 등 사실과 전혀 다른 보도와 유언비어들이 난무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ㆍ 언론의 이중플레이와 국내 일부 언론ㆍ시민단체 등의 비판이 협상 성과를 퇴색시킨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청와대는 “피해자 분들이 평균 89세의 고령이시고 한 분이라도 더 생존해 계실 때 가슴에 맺힌 한을 풀어드려야겠다는 생각 때문에…”, “올해만도 아홉 분이나 돌아가신 상황에서…” 등의 설명으로 ‘연내 타결이라는 무리한 목표에 휘둘렸다’는 비판도 논박했다.

한편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이번 합의를 대승적 관점에서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당정청이 한 목소리를 낼 것을 당부했다. 윤 장관은 “일본이 과거 어느 때보다 진전된 안을 갖고 나왔고 이런 기회를 놓치면 협상이 장기화하고 자칫 영구 미제로 남을 수 있었던 만큼 피해자들이 생존해 계실 때 타결할 필요가 있었다”며 “국제사회도 이번 합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말해 청와대와 보조를 맞추었다.

청와대가 강공 모드로 돌아섬에 따라 박 대통령이나 청와대ㆍ정부 고위 인사들이 조만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만날 가능성은 일단 낮아졌다. 다만 연초 여론 추이에 따라 여권이 대응 기조를 수정할 수도 있다.

최문선기자 moonsun@hankookilbo.com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