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 타결에 반발한 대학생들이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트윈트리타워 건물에서 기습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다. 이들은 경찰에 연행되기 전 건물 유리창에 '우리 소녀상 지킬 겁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과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 합의에 반발한 대학생 30명이 주한 일본대사관 입주건물에서 기습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종로구 중학동 트윈트리타워 A동 2층 로비에서 기습 시위를 벌인 혐의(건조물 침입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로 대학생 30명을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오전 11시50분쯤 트윈트리타워 로비에서 ‘대한민국 국민은 한일협상 거부한다’, ‘10억엔 위로금은 필요 없다’는 내용의 플래카드를 들고 ‘위안부 협상 무효’, ‘소녀상 이전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학생들은 8층 일본대사관 출입구에 한일협상 폐지를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과 대학생 선언문을 붙이기도 했다.

연행된 대학생 30명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대학생 모임 ‘평화나비 네트워크’ 소속 회원과 서울 지역 대학생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전날 중학동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수요시위에 참석한 후 소녀상을 지키겠다며 밤샘 농성을 벌이다 이날 오전 기습 시위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집회에 참여한 나머지 20여명은 아직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농성을 하고 있다.

정지용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