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에도 지켜야 할 예의가 존재합니다. 이별을 차마 인정하지 못하고 전 연인을 찾아가거나 연락을 하는 일도 가급적 자제해야겠지만, 무엇보다 꼴불견인 것은 전 연인의 험담을 동네방네 떠들고 다니는 일일 겁니다. 애정이 애증으로 바뀐 마음은 이해하지만, 헤어졌다고 해서 한 때 사랑했던 사람을 욕하는 것은 상대방은 물론이고 자신의 얼굴에 침을 뱉는 일이나 마찬가지라 가장 금기로 꼽힙니다.

새정치연합 정청래(오른쪽 두번째) 최고위원이 16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는동안 유승희(왼쪽부터), 전병헌 최고위원 등이 모두발언 문안을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렇다면 결별 수순(?)을 밟은 안철수 의원과 새정치연합의 경우는 어떨까요. 안 의원의 탈당으로 충격에 빠진 새정치민주연합은 최근 ‘설화(舌禍)주의보’를 발령했다고 합니다. 어제의 동지에서 오늘의 적이 된 안 의원에 대한 비판이나 비난을 자제하라는 의미입니다. 여야(與野) 가릴 것 없이 ‘탈당은 곧 배신’이라며 탈당의원들에게 철새 정치인의 낙인을 찍고 조롱하던 기존 정가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라 눈길을 끕니다.

당 내 입단속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전병헌 최고위원입니다. 전 최고위원은 16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안철수 의원의 탈당에 관해서 이야기 할 때 의원이든 당직자든 입조심을 해야 한다”고 몇 번이나 당부를 했다고 합니다. 전 최고위원은 이날 공개발언에서도 “안철수에 대한 어제의 동지로서 비난이나 조롱도 바람직스럽지 않을 것”이라 재차 강조했습니다. 당 내에서도 이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공개적인 자리이건 비공개적인 자리이건 안 의원에 대한 언급은 꺼리는 분위기가 팽배합니다.

새정치연합이 이처럼 조심스러운 행보를 보이는 이유는 말실수가 안 의원과의 관계를 돌이킬 수 없게 만드는 설화로 번질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특히 정치권은 말 한마디로 서로 철천지원수가 되거나 승승장구하던 정치인이 몰락하는 경우가 허다한 곳입니다. 비록 탈당으로 당과 안 의원은 공식적으로 완전 결별했지만, 추후 총선이나 대선에서 또 한 번의 ‘오월동주’가능성이 남아 있는 만큼 서로 간의 감정싸움은 자제하자는 겁니다.

또 이미 탈당을 선언한 문병호ㆍ황주홍ㆍ유성엽 의원을 비롯해 20일 추가 탈당한 김동철 의원까지 ‘릴레이 탈당’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당 내 분위기를 다독여 더 이상의 분열을 막자는 의미도 있습니다. 새정치연합의 한 당직자는 “이미 나간 사람은 그렇다 치더라도 괜히 남은 사람들끼리 말로 상처 줄 필요가 있나”며 “특히 추가 탈당자로 이름이 거론된 사람들에게 ‘안 나가고 뭐하냐’는 식으로 이야기해 괜히 분란을 만드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안 의원의 탈당 후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는 안 의원이나 당 내 탈당파에 대한 언급을 거의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탈당 직후 “(새정치연합은)냄비 속 죽어가는 개구리가 되어가고 있다” “평생 야당만 하기로 작정한 정당” 등 당을 향해 작심발언을 쏟아내던 안 의원도 발언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고 합니다.

1년 9개월, 날짜로는 627일. 안 의원이 새정치연합을 창당 한 뒤 당과 함께 한 시간입니다. 이제 제 갈 길을 향해 헤어진 안 의원과 당이 부디 서로에게 최악의 ‘구 남친’ 혹은 ‘구 여친’으로 남지 않기를 바랍니다.

전혼잎기자 hoihoi@hankookilbo.com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