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마무리… 증인들 책임 추궁 매몰
유가족들 “근본 원인 파헤쳐야” 항의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16일 서울 중구 YWCA 대강당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1차 청문회 증인으로 참석해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4ㆍ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1차 청문회 일정이 16일 마무리됐다. 사흘 간 청문회가 열렸지만 부실했던 초기 정부대응의 원인을 밝히기보다는 증인들의 책임을 추궁하는 선에 그쳤다는 평가다.

이날 서울 중구 YWCA에서 열린 청문회 마지막 날에는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희생자 유가족, 민간잠수사들이 증인으로 나와 참사 당시 피해자 지원조치의 문제점과 수색현장 상황에 대한 질의와 답변이 오갔다. 이 전 장관은 “16일 오후 1시쯤 작성된 상황보고서에 구조 인원은 물론 함정, 비행기 등 대수가 출처마다 다르다”는 권영빈 진상규명소위원장의 지적에 “사후적으로 생각해보니 미흡했다”며 “(해수부) 상황보고서 때문에 ‘전원 구조’ 오보가 난 건 아니지만 구조가 충분치 못한 점에 대해선 궁극적으로 장관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청문회 역시 쟁점 사항에 대한 새로운 내용 없이 ‘왜 대처가 미흡했냐’는 식의 추궁으로만 채워져, 이를 지켜보던 방청석에서 거센 항의가 나왔다. 유족들은 김선혜 지원소위원장이 이 전 장관에게 “당시 통제에 어려움은 없었나” “수색과정과 수습과정에서 대책본부가 주도적이지 못했던 원인을 무엇이라고 보나” 등의 겉도는 질문을 하자 위원들을 향해 “이 자리는 정부 대처가 왜 미흡했는지 근원적인 원인을 파헤치는 자리가 아니냐”고 항의했다.

16일 오전 서울 명동 YWCA 강당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 3일차 일정에서 한 희생자 유가족이 참사 당시 수색 관련 피해자의 정보접근권 및 희생자 수습·장례지원에 대한 자료가 화면에 나오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유가족들은 1차 청문회에 대체로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 유가족은 “위원들의 질문은 ‘잘못하지 않았느냐’는 식의 추궁에 그쳤고 증인들은 ‘기억이 안 난다’는 변명뿐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럼에도 청문회가 나름 의미가 있었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유경근 4ㆍ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정부와 여당의 방해로 무산될 줄 알았던 청문회가 예정대로 치러진 것 자체에 의미가 있다”며 “이번 청문회를 통해 잊혀졌던 세월호 참사의 원인과 쟁점에 대해 국민들이 더 많이 알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조위 관계자는 “3일간의 청문 내용을 바탕으로 추가 조사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자체적으로 조사를 계속 할 방침”이라며 “내년 2~3월쯤 2차 청문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빈기자 hbkim@hankookilbo.com

김경준기자 fre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