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즈’에 참여한 화가 노상호는 자신의 작품 ‘태어나면 모두 눈을 감아야 하는 마을이 있었다’를 관객들이 원하는 대로 잘라 판매했다. 굿-즈 제공

“굿-즈, 5일 동안 수십, 수백 번의 프레젠테이션 기회.”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14일부터 18일까지 5일 동안 열린 ‘굿-즈’에 대해 참여작가 윤향로가 남긴 짧은 트윗(트위터 게시글)이다. ‘굿-즈’는 미술계의 젊은 작가ㆍ기획자들이 기존 전시장을 탈피해 직접 운영하는 신생공간 15개가 1년 동안 준비한 전시 겸 미술장터다. 17일 현재 누적관객은 6,000명, 참여작가 80명의 총 수익은 약 8,000만원에 이른다. 당초 참여 작가들조차 ‘내 작품이 정말 팔릴까’ 반신반의하며 신생공간이 합동전시를 연다는 것에 의미를 두었지만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이 전시는 윤향로의 말대로 작가가 관객을 직접 만나고, 자신의 작품을 어떻게 소개할 지를 고민하게 만드는 자리였다. ‘굿-즈’의 주동자들은 만화영화나 아이돌 그룹 팬들이 ‘굿즈’라 부르는 원작 파생상품을 비싸게 거래하는 모습에 착안했다고 말했다. 참여작가들 가운데서는 이 개념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한 이들도 있었고 미술작품을 값싸게 상품화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와 비판의 말도 나왔다.

‘굿-즈’에 참여한 영상작가 김동규는 “팔 작품이 없다”는 이유로 거지 퍼포먼스를 하고 ‘창작지원금’을 받았다. 관객들은 그의 리얼한 거지 연기를 극찬했다. 굿-즈 제공

하지만 판이 벌어지고 시간이 지나면서 전시장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활기를 보였다. 어떤 작가는 싸게 팔릴 만한 소품을 새로 만들어왔고 또 다른 작가는 거꾸로 자신의 기존 작품을 전면에 내세워 설명에 열중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입소문이 나자 하나 둘 관객들이 찾아와 지갑을 열고 작가에게 질문을 던졌다. 자신의 작품을 사간 관객의 이메일주소를 모으거나 숫제 호구조사에 나서는 작가도 있었다. 신세대 작가와 신세대 수집가가 드디어 만난 것이다.

‘굿-즈’는 젊은 작가와 기획자의 ‘열정페이’를 기반으로 열린 행사여서 지속성 여부는 불투명하다. ‘굿-즈’의 대표 돈선필은 17일 좌담회에서 “굿-즈 2016은 없다. 우리는 5일 동안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술관 전시와 아트페어 사이에서 미술작품이 유통되는 새로운 방식, 즉 동시대 작가와 관객이 직접 교류하고 지속적인 관계를 형성할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굿-즈’가 남긴 수확은 기적적이라고 할 수 있다. ‘굿-즈’의 기적은 미술계에 두고두고 곱씹어야 할 질문을 던졌다. 미술작가와 관객은 언제까지 먼 거리를 유지해야 하는가. 미술계 전체가 답할 시점이다.

인현우기자 inhyw@hankookilbo.com

|||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