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자로 맛보는 와삭와삭 프랑스 역사' 外

과자로 맛보는 와삭와삭 프랑스 역사· 이케가미 슌이치 지음ㆍ김경원 옮김 돌베개 발행ㆍ1만4,000원ㆍ280쪽(268쪽)

파스타로 맛보는 후룩후룩 이탈리아 역사· 이케가미 슌이치 지음ㆍ김경원 옮김 돌베개 발행ㆍ1만4,000원ㆍ280쪽(268쪽)

오늘 점심 뭐 먹을까 라는 고민에 언제부터인가 파스타가 후보 중 하나가 됐다. 파스타는 집 식탁 위에도 종종 오르는 서양 음식이기도 하다. 이탈리아 음식인 파스타가 우리 식생활을 파고 들었다고 하나 파스타의 역사를 제대로 아는 사람은 없다. 파스타와 스파게티(국수 형식의 파스타만을 가리키는 말)를 구분하는 이들이 그리 많지 않은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파스타를 제대로 알고 싶다면 이탈리아 반도의 복잡다단했던 수 천년 역사를 알아야 한다. 그리고 파스타의 역사를 알게 된다면 이탈리아의 생성 과정 또한 습득하게 된다. 파스타는 이탈리아이고, 이탈리아는 파스타다. ‘파스타로 맛보는 후룩후룩 이탈리아 역사’는 파스타와 이탈리아의 한 몸과도 같은 정체를 일별한다.

파스타의 등장을 부추긴 빵과 올리브는 고대 그리스로부터 유입됐다. 그리스 도시국가들이 시칠리아 해안과 남이탈리아 지역에 식민지를 건설하면서 파스타의 주요 재료가 될 올리브가 이탈리아에 정착했다. 로마제국 시절 밀가루 반죽을 가늘게 잘라 꿀이나 후추를 더해 기름에 튀겨내는 ‘원시적인’ 파스타가 등장했고 12세기 들어 현재의 파스타에 가까운 음식이 등장했고 이탈리아 전체로 퍼져나갔다. 이슬람문화권의 영향에 놓여있던 시칠리아에서 장기간 보관이 가능한 건조 파스타가 만들어졌고 당시 대표적인 무역 도시 제노바를 매개로 이탈리아 전체로 확산됐다. 이렇듯 책은 파스타를 통해 당대 이탈리아의 안팎을 살핀다.

‘파스타…’와 비슷하게 ‘과자로 맛보는 와삭바삭 프랑스 역사’는 프랑스 역사를 통해 과자의 탄생과 성장을 들여다본다. 17~18세기 프랑스 절대 왕정과 귀족 계급의 화려한 생활을 통해 전성기를 맞았던 과자가 프랑스 혁명으로 변곡점을 맞는 부분이 흥미롭다. 혁명으로 귀족 계급이 몰락한 대신 부르주아 계급이 부상하면서 과자 장인들이 등장한다. 귀족 집안에 예속됐던 요리사들이 일자리를 잃고 새로운 직업을 찾다가 파리 중심부에 음식점을 열면서 레스토랑 문화가 개화했고, 과자 장인과 국민 요리사도 생겨났다는 점은 역사의 아이러니를 보여준다.

두 책은 파스타와 과자를 정면에 내세웠으나 음식보다 역사에 방점을 찍는다. 요리법의 발전사보다 역사의 맥락에서 바라본 음식 이야기다. 저자는 유럽 중세사를 전공한 역사학자로 도쿄대 대학원 종합문화연구과 교수로 일하고 있다.

라제기기자 wenders@hankookilbo.com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