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경남권 석권…지역별 수입차 선호도 차이

메르세데스 벤츠가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경남권을 사실상 석권했다. BMW는 인천과 제주, 폭스바겐은 대전과 강원에서 각각 강세를 보였고, 최고급차로 불리는 포르쉐와 재규어는 대구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11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8월 수입차 지역별 시장 점유율은 BMW가 20.2%로 1위였고, 벤츠(19.25%), 폭스바겐(15.61%), 아우디(12.58%), 포드(4.43%), 도요타(3.15%), 미니(3.11%), 렉서스(2.85%), 크라이슬러(2.58%), 랜드로버(2.60%) 순이었다.

지역에 따라 선호하는 수입차 브랜드가 있다는 사실도 나타났다. 벤츠는 올해 1~8월 수입차 시장 점유율이 경남에서 38.56%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고, 부산(27.67%)과 대구(25.90%)에서도 수위였다. 벤츠의 전국 수입차 시장 점유율이 19.25%라는 점을 감안하면 경남에서는 수입차에서 벤츠를 따를 자가 없는 모양새다.

BMW는 인천에서 점유율이 28.64%로 가장 인기가 많았고 제주(22.16%)도 최다 판매 수입차였다. 폭스바겐은 대전(24.71%), 강원(24.61%), 충북(22.63%), 경기(20.91%)에서 수입차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아우디는 독보적인 1위 지역은 없었다. 하지만 인천에서 수입차 시장 점유율이 24.16%, 전남에서 13.90%, 충남에서 13.77%로 선전했다.

대구의 1~8월 수입차 시장 점유율 톱5는 벤츠(25.94%), BMW(13.86%), 폭스바겐(10.94%), 렉서스(8.04%), 포르쉐(6.33%) 순이었다. 렉서스와 포르쉐가 톱5에 이름을 올린 지역은 대구가 유일했다. 포르쉐의 전국 수입차 시장 점유율이 1.77%에 불과한 가운데 대구가 단연 1위였고 부산(3.52%), 경남(2.84%)의 점유율도 상당했다. 재규어도 대구에서 수입차 시장 점유율이 2.74%에 달했다. 재규어의 전국 수입차 시장 점유율은 1.07%에 불과하다.

김창훈기자 chkim@hankookilbo.com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