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가상현실 접목한 MRI 연구로 규명

사회성이 떨어지는 '조현병' 환자들이 급성기 치료 후에도 사회 적응력이 떨어지는 것은 뇌의 특정 부분이 정상적으로 기능을 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과거 정신분열병으로 불리던 조현병은 세계 인구의 1%가 앓는 질환으로 망상, 환각, 비정상적이고 비상식적인 말과 행동, 대인 관계 회피, 무표정, 의욕상실 등의 증상이 대표적이다. 이런 증상이 6개월 이상 지속하면서 사회·직업적인 문제를 가져올 때 조현병으로 진단된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재진 교수팀은 증상이 호전돼 안정기에 접어든 조현병 환자 17명과 일반인 19명을 대상으로 가상현실 실험을 하면서 MRI(자기공명영상)로 뇌기능을 비교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정신약물&생물정신의학’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이 가상현실 속 아바타가 말하는 여러 대답을 듣고 1초 안에 상황에 적절한지를 판단해 마우스 버튼을 누르게 했다. 그런 다음 이들의 뇌를 MRI로 계속 촬영해 뇌의 변화를 관찰했다.

이 결과 조현병 환자군은 아바타가 상황과 감정에 부적절한 말을 했을 때 뇌의 인지기능을 조절 통제하는 '복외측전전두피질' 영역의 활성이 정상인보다 유의하게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해당 영역의 활성이 낮아질수록 조현병 증상의 심각도가 증가하고, 사회 기능 수준은 감소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또 정상인의 경우 가상현실 속에서 아바타가 상황에 맞지 않는 말을 했을 때 타인의 의도를 파악하는 뇌부위인 '상측두 고랑'에 변화가 생겼지만, 조현병 환자는 이 영역에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

김재진 교수는 "조현병 환자들의 사회성 저하가 뇌 특정 부분이 정상적으로 기능을 하지 않기 때문에 발생한다는 점을 가상현실 실험과 MRI 촬영으로 규명한 데 의미가 있다"면서 "따라서 급성기를 지난 조현병 환자들의 원활한 사회 적응을 위해서는 가상현실치료를 접목한 사회성 증진 훈련이 도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소형기자 precare@hankookilbo.com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