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현장 사진엔 녹색 번호판 CCTV엔 흰색 신형 번호판" 경찰 "빛 반사 탓 착시" 의혹 부인

새정치민주연합 전병헌 최고위원이 22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CCTV사진을 보면 번호판은 흰색"이라며 국가정보원 직원이 자살 직전 타고 간 마티즈 승용차 번호판이 바꿔치기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용인동부경찰서 괸계자는 22일 국정원 직원 임모씨의 차량이 마지막으로 찍힌 CCTV 영상에 번호판이 흰색으로 보이는 것은 "빛 반사 탓에 녹색바탕에 흰색 글씨가 전체적으로 흰색 번호판처럼 보이는 것뿐"이라 밝히고 차량 시간대별 동선, 폭이 좁은 구형 번호판 형태에서 "임씨 차량은 오전 6시 20분께 도로에서 찍힌 영상에 나온 차량이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전병헌의원실 제공

|||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이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자살한 국가정보원 직원이 발견됐던 마티즈 차량 번호판과 경찰이 제시한 CCTV 촬영 차량 번호판 색상이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자살한 국가정보원 직원 임모씨가 탄 것으로 추정된 차량의 번호판이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과 야당은 해명에 재반박을 이어가며 치열하게 진실 공방을 벌였다.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은 22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임씨가 발견될 당시 현장에서 찍힌 빨간색 마티즈 차량의 녹색 번호판 사진과 경찰이 공개한 같은 차량의 CCTV 촬영 화면 상 흰색 번호판 사진을 보여주면서 “(경찰이) 초록색 (번호판)을 흰색이라고 우기는 등 진실을 거짓으로 덮고 가려 한다”며 증거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은 최고위 직후 ‘CCTV 영상의 기술적 문제’라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임씨 차량이 18일 오전 6시20분쯤 도로에서 찍힐 당시 빛 반사 탓에 번호판 녹색 바탕 안의 흰색 글씨가 전체적으로 번져 흰색 번호판처럼 보였을 뿐”이라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이에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재반박 보도자료를 내고 “(빛 반사 여부를 떠나) 누가 봐도 녹색 번호판은 구형 모델이고 CCTV의 흰색 번호판은 신형이라 크기와 모양이 다른 것을 알 수 있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이어 “현장의 마티즈엔 검정색 보호 가드가 있었지만, CCTV 속의 마티즈엔 아예 없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관련 자료 공개를 요구했다.

정의당 국정원 국민사찰 의혹 진상조사단 단장인 서기호 의원도 “영상이 찍힐 당시 용인시는 해가 뜨지 않고 안개가 낀 채 약한 비가 내렸다”며 ‘빛 반사’를 주장한 경찰 주장의 허점을 지적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경찰은 이날 밤 늦게 “조작은 없었다”며 다시 입장을 냈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재확인 결과 보호 가드가 희미하게 보이고, 임씨 차량의 경로와 행적은 위치 추적 등을 종합해 확인한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정재호기자 next88@hankookilbo.com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