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섹남, 앵그리맘, 임금 절벽이 ‘2014년 신어’에 포함됐다.

25일 국립국어원은 2013년 7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일간지 등 온ㆍ오프라인 대중매체에 등장한 새 낱말 334개를 선정해 2014년 신어로 발표했다.

신어 중에는 특정 행동양상을 보이는 집단을 가리키는 말이 27%(92개)로 가장 많았다. ▲뇌섹남(지적 매력이 있는 소위 뇌가 섹시한 남자) ▲금사빠녀(금방 사랑에 빠지는 여자) ▲눔프족(복지가 필요하면서도 증세에 반대하는 사람) ▲모루밍족(오프라인 매장에서 제품을 본 뒤 모바일로 쇼핑하는 이) ▲오포세대(생활고로 연애, 결혼, 출산, 인간관계, 주택구입을 포기한 세대) ▲앵그리맘(교육 등 사회문제에 분노해 적극 나서는 여성) 등이 대표적이다.

주제별로는 사회·경제 어휘가 24%(80개), 통신 어휘가 14%(47개)로 많았다. 특히 우리 사회를 일자리 절벽, 재벌 절벽으로 분석한 책 ‘절벽사회’(21세기북스)에서 유래한 ‘절벽계 어휘’가 다수 등장했다. 임금 절벽(물가는 오르고 임금은 동결된 현상), 주거 절벽(급격하게 주거비가 오른 현상) 등이 예로 불평등과 경제난에 시달리는 사회 그늘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통신어휘는 먹스타그램(음식 사진을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리는 일) 인생짤(인생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할 정도로 잘 나온 사진) 광삭(광속으로 빨리 삭제함) 등이 조사됐다.

감정표현 신어는 10개가 확인됐는데, 심멎(심장이 멎을 만큼 멋지다) 핵꿀잼(매우 재미있음) 등 긍정적 표현이 8개로 노관심(관심이 없음) 극혐오(아주 밉다) 등 부정어보다 많았다.

국립국어원은 우리말의 변화 양상을 관찰하기 위해 매년 신어를 추출한 뒤 비속어 등을 제외해 그 해 신어를 선정한다. 이번 조사는 경북대 남길임 경북대 교수가 맡았다. 신어는 이후 지속사용 여부에 따라 사전 등재 및 표준어 여부가 결정된다. 국립국어원은 1994년부터 선정한 신어를 현재 개발 중인 웹사전 ‘우리말샘’에 포함시켜 2016년 일괄 공개한다.

김혜영기자 shine@hk.co.kr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