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대위원장 등 지도부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희상 비대위원장, 이석현 국회부의장, 조정식 사무총장, 우윤근 원내대표.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은 19일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그러나 민주주의의 기초인 정당의 자유가 훼손된 것을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정치연합은 통진당에 결코 찬동하지 않는다"며 "그럼에도 통진당에 대한 해산 판단은 국민의 선택에 맡겼어야 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정당 존립기반은 주권자인 국민"이라며 "따라서 정당의 운명은 국민 판단에 따르는 게 국민 주권주의 이념에 합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