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기업들이 '친환경 경영'을 화두로 내세우고 있지만 생색내기 수준이 아닌 공격적인 친환경 경영을 하는 기업들은 많지 않다. 오히려 정부가 배출권 거래제 도입 등 탄소 감축과 관련한 제도를 만들려고 하면 재계 단체들은 반대 목소리를 드높이기 일쑤다.

하지만 홈플러스는 '탄소 제로'를 목표로 체계적으로 탄소 감축 노력을 해 오고 있는 보기 드문 기업이다. 세계 최초 탄소 제로 아카데미, 국내 최초 그린스토어 등을 선보이며 친환경 경영을 선도해 온 홈플러스는 탄소 감축뿐 아니라 어린이 환경운동과 녹색소비캠페인 등을 통해 전사적으로 친환경 경영활동을 펼치고 있다.

우선 홈플러스는 2006년 대비 '2020년 이산화탄소(CO₂) 배출량 50% 감축, 2050년 탄소 제로'라는 목표를 세우고, 홈플러스 탄소 발자국 관리시스템을 구축하여 홈플러스에서 발생되는 모든 탄소 배출량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지난달 인천 무의도에 개원한 연면적 5,000평 규모의 테스코 글로벌 연수시설인 '홈플러스 아카데미'는 세계 최초의 탄소제로 기업 연수시설이다.

태양광 발전, 유기발광다이오드(LED), 고효율 인버터, 지열하트펌프 등 약 70여개의 친환경 시설을 갖추어 '에너지 50% 저감, 에너지 50% 생산'을 통해 탄소제로를 실현하고 있다.

또 지난 2008년 부천 여월에 처음 선보인 그린스토어는 69개의 친환경 설비를 접목시켜 기존 점포보다 CO₂배출량 50%, 에너지 사용량은 40% 가량 줄인 매장으로, 이후 신규 점포는 모두 그린스토어로 만들고 있다. 유통업계 최초로 지난 해 영등포점에 전기차 무료충전소를 설치했고, 월드컵점에는 평화공원 주차장에서 점포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e파란 전기차'를 운영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을 통해 2008~2010년까지 3년에 걸쳐 홈플러스에서 발생된 탄소량을 약 14만6,000톤이나 절감했다. 이는 어린 소나무 5,3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고 홈플러스는 밝혔다.

홈플러스는 어린이 환경운동에도 역점을 두고 있다.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에게 환경의 소중함을 깨우쳐 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믿기 때문이다.

2000년부터 환경부, UNEP와 함께 'e파란 어린이 환경그림 공모전'을 개최, 연간 약 4만명의 어린이가 참여하고 있다. e파란 환경그림 공모전 입상작은 세계 UN환경그림 대회에 한국 대표로 출품되고, UN의 다양한 행사에도 전시된다.

같은 해 시작한 'e파란 그린리더 양성' 프로그램은 현재까지 총 2만8,963명의 어린이가 참여했으며 2020년까지 10만명의 그린리더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 프로그램은 어린이들에게 기후변화와 환경의 중요성을 깨우쳐 주는 내용이다. 그린리더 양성을 위해 매년 환경강사도 100명 이상 양성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녹색소비 상품을 판매하고 상품 구매시 풍성한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의 동참을 적극 유도하고 있다. 우선 2009년 4월 국내 대형마트 최초로 '탄소 라벨링 상품' 18종을 선보인 이후 과자, 유제품, 세제류 등 다양한 PB품목을 추가해 현재 총 33개 탄소 라벨링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2차 포장재를 줄인 상품 구매 시에는 해당 상품 가격의 2%를 '그린 마일리지'로 적립해 주고 있다.

홈플러스는 올해에도 친환경 상품 구매 활성화 및 대형마트를 찾는 고객들의 동참을 유도하고자 6월 보름 동안 전국 점포에서 친환경 상품 또는 유기농상품 구매시 마일리지 제공, 환경상품 판매액 중 일부에 대해 환경기금 조성, 그린 장바구니 증정, 그린 바이크 캠페인, 그린 패밀리 이벤트, e파란 티셔츠 판매전, 어린이 환경 프로그램 등 다양한 '녹색소비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추진했다.

홈플러스가 전사적인 친환경경영을 펼치는 배경에는 '환경경영은 비용이 아닌 투자'라는 이승한 회장의 신념이 자리하고 있다. 이 회장은 "환경이란 직접적으로 와 닿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자칫 그 중요성을 간과하기 쉽다"면서 "환경에 대해 고객들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는 녹색소비캠페인을 적극 전개함으로써, 개인들의 작은 녹색 소비습관이 지구의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일깨우고 환경사랑에도 적극 동참할 수 있도록 앞장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진주기자 pariscom@hk.co.kr

|||

인기 기사

api_db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